올 여름은 '100년 만에 찾아온 더위'라는 말이 실감이 날 정도로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이럴 땐 시원한 바다가 있는 피서지로 바캉스를 떠나고 싶은 마음이 간절할텐데요, 시원한 실내에서 맛있는 브런치와 음악을 즐기며 여유로운 하루를 보낼 수 있는 힐링 콘서트 '마티네'는 어떨까요? 멀리 떠나지 않아도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는 여유로운 오전에 즐기는 클래식 렉쳐 콘서트!  뜨거운 더위 만큼이나 열렬한 환호성이 가득했던 라움의 7월 마티네 콘서트 'All About 녹턴' 공연 현장을 소개합니다! 

 

 

재치 있는 클래식 큐레이터, 비올리스트 이신규의 해설이 눈길을 끈 ‘All About 녹턴

첫 곡은 막스 브루흐의 클라리넷, 비올라, 피아노를 위한 8개의 소품 Op. 83-6’입니다. 클라리넷의 맑고 청아한 음색이 단숨에 관객의 귀를 사로잡았습니다. 한 낮의 무더위를 잊게 해주는 듯, 밤의 야상곡으로 인도하는 아티스트의 아름다운 연주가 돋보이는 음악입니다.

 

THEME. 1 쇼팽, 녹턴의 제왕

녹턴이라는 단어를 들으면 어떤 것이 가장 먼저 떠오르시나요? 아마도 쇼팽이 아닐까요? 피아노의 시인이라고 불릴 만큼 피아노를 사랑한 쇼팽의 녹턴은 총 21개의 곡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감미로운 멜로디와 쇼팽 특유의 감성은 음악에 더욱 집중하게 해주는 특성을 지녔습니다.

이 날 공연에서는 쇼팽의 녹턴 2번 내림 마장조녹턴 20번 올림 다단조가 연주되었습니다. 특히 녹턴 20번 올림 다단조는 영화 <피아니스트> OST로 사용될 만큼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곡으로 유명하기도 합니다.

 

THEME. 2 밤의 다양한 표정들

녹턴의 제왕 쇼팽을 만날 수 있었던 첫 번째 테마가 지나고, 밤의 다양한 표정들을 만날 수 있는 두 번째 테마가 시작되었습니다. 두 번째 테마에서는 로베르트 슈만의 동화책 이야기. Op.113’2악장과 3악장이 연주되었습니다. 슈만은 그림동화에 나오는 라푼젤룸펠스틸츠킨 등으로 동화책 이야기를 만들었습니다. 이신규 님은 특유의 재치 있는 입담으로 라푼젤과 룸펠스틸츠킨의 음악과 이야기를 관객에게 생생하게 전달했습니다.


 


라푼젤 속 공주와 왕자가 대화하는 듯한 연주, 성 안에 갇힌 라푼젤이 노래하는 듯한 연주 등을 선보이며 관객의 집중을 이끌어 냈습니다. 그는 이어 펠스틸츠의 몇 장면도 시연하며 설명을 이어갔는데요, 가난한 방앗간 집 딸과 난쟁이 요정 펠스틸츠 사이에 일어나는 이야기를 연주와 함께 듣자니, 마치 동화책의 스토리가 머리 속에 펼쳐지는 것 같았습니다. 여름방학을 맞아 부모님과 함께 마티네를 찾아온 어린 관객들도 같은 마음 아니었을까요?

 

THEME. 3 녹턴, 어디까지 들어봤니

흔히 녹턴이라고 하면 피아노로 연주되는 야상곡이라고 생각하기 쉬운데요. 현대에는 재즈, 탱고 등 다양한 녹턴이 있습니다. 첫 번째와 두 번째 테마에서 클래시컬한 녹턴을 감상하셨다면 이제는 조금 색다른 녹턴 연주를 들어볼 차례입니다아르헨티나의 탱고 음악에 주로 사용되는 반도네온과 퍼커션이 무대에 셋팅되자관객들의 관심은 더욱 고조되었습니다관객들은 어떤 녹턴이 연주될지 기대에 찬 모습이었습니다.


 


비올리스트 이신규 님의 소개와 함께 세련된 탱고의 녹턴 훌리안 플라사의 '녹투르나'가 이어졌습니다. 좌중을 압도하는 리듬은 마치 아르헨티나의  한 항구에서 듣고 있는 탱고 음악을 연상시키기에 충분했습니다. 이어 재즈의 녹턴 얼 헤이겐의 할렘 야상곡’이 연주되었습니다. 이신규 님은 재즈의 녹턴이 레드 와인이나 화이트 와인과 같은 느낌라고 설명하셨는데요. 아티스트들의 세련된 연주를 듣고 있자니 한 모금에 다양한 맛을 선사하는 와인을 맛본 느낌이 들었습니다세 번째 테마에서 선보인 탱고, 재즈의 녹턴은 비올리스트 이신규 님과 피아니스트 김재원 님이 연주 구성에 맞게 편곡한 곡입니다기존에 우리가 알고 있던 녹턴과는 다른 느낌의 음악이었지만 당분간 이 음악의 매력에서 빠져나오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깜짝 이벤트가 함께한 여유로운 브런치


7월 마티네 콘서트의 여유로운 브런치 시간에는 깜짝 이벤트가 있었습니다. 훈제 연어와 콜드 파스타로 입맛을 돋우고, 크림전복 소스와 스크램블 에그 등의 메인 메뉴가 등장해 맛있는 브런치를 즐길 즈음 순간의 암전과 함께 아름다운 팝페라 가수 한가영 님이 등장했습니다. 시원하게 뻗어나가는 고음과 속삭이듯 선사하는 아름다운 노랫소리가 브런치 시간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습니다. 구름 한 점 없이 맑았던 7월의 마티네 콘서트는 이렇게 막을 내렸습니다.


8월에는 클래식에 대한 역사를 알기 쉽게 풀어주는 클래시칸 앙상블의 ‘All About 클래식공연이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클래식 음악 입문자부터 애호가까지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8월 마티네 콘서트에도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즐거운 문화의 향유를 위한 고품격 문화 공감, 소셜베뉴 라움으로 문의 주세요.

☏ 02-538-3366 | 9AM ~ 8PM | 서울시 강남구 언주로 564 (역삼동 680-1)

 



Posted by 소셜베뉴 라움 라움아트센터